우리 마음은 손가락의 기운만으로도 깨…


우리 마음은 손가락의 기운만으로도 깨져버리는 비눗방울 벽처럼 나약하다. 별것도 아닌 일에 세상이 무너질 것 같기도, 아무 일이 없는데도 눈물이 나기도 한다. 요즘 이 감정의 중요성을 많이 느꼈다. 사소한 일에 나빠진 감정이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치게 하는지. 신기루처럼 눈앞에 아른거리는 부정적인 모든 것을 걷어내 한 발짝 물러서면 사소했던 그 일과, 나빠진 내 감정의 모습을 나체로 볼 수 있게 된다. 그곳에서 빠져나왔을 때 보이는 작은 것들의 소중함은 몇 분 전의 나를 참 작아지게 한다. 듣기엔 간단하지만 문제는 이거다. 마음에서 한 발짝 물러서는 것.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가 쉽지 않은 블랙홀. 나는 그곳에 여러 번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하면서 조금씩 나만의 비상구를 찾았다. 그리고 그 비상구가 선명해질수록 블랙홀의 존재가 더 이상 그렇지 못하다는 것도 알아가는 중이다.

우리 마음은 손가락의 기운만으로도 깨져버리는 비눗방울 벽처럼 나약하다. 별것도 아닌 일에 세상이 무너질 것 같기도, 아무 일이 없는데도 눈물이 나기도 한다. 요즘 이 감정의 중요성을 많이 느꼈다. 사소한 일에 나빠진 감정이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치게 하는지. 신기루처럼 눈앞에 아른거리는 부정적인 모든 것을 걷어내 한 발짝 물러서면 사소했던 그 일과, 나빠진 내 감정의 모습을 나체로 볼 수 있게 된다. 그곳에서 빠져나왔을 때 보이는 작은 것들의 소중함은 몇 분 전의 나를 참 작아지게 한다. 듣기엔 간단하지만 문제는 이거다. 마음에서 한 발짝 물러서는 것.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가 쉽지 않은 블랙홀. 나는 그곳에 여러 번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하면서 조금씩 나만의 비상구를 찾았다. 그리고 그 비상구가 선명해질수록 블랙홀의 존재가 더 이상 그렇지 못하다는 것도 알아가는 중이다.

우리 마음은 손가락의 기운만으로도 깨져버리는 비눗방울 벽처럼 나약하다. 별것도 아닌 일에 세상이 무너질 것 같기도, 아무 일이 없는데도 눈물이 나기도 한다. 요즘 이 감정의 중요성을 많이 느꼈다. 사소한 일에 나빠진 감정이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치게 하는지. 신기루처럼 눈앞에 아른거리는 부정적인 모든 것을 걷어내 한 발짝 물러서면 사소했던 그 일과, 나빠진 내 감정의 모습을 나체로 볼 수 있게 된다. 그곳에서 빠져나왔을 때 보이는 작은 것들의 소중함은 몇 분 전의 나를 참 작아지게 한다. 듣기엔 간단하지만 문제는 이거다. 마음에서 한 발짝 물러서는 것.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가 쉽지 않은 블랙홀. 나는 그곳에 여러 번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하면서 조금씩 나만의 비상구를 찾았다. 그리고 그 비상구가 선명해질수록 블랙홀의 존재가 더 이상 그렇지 못하다는 것도 알아가는 중이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